보퍼퍄뎜 의 정보 공유 페이지

포천글램핑 운치있었던 민트글램핑

Category: life

2023-12-21

목차

아는 언니가 경기도 포천에 거주를 하고 있는데 아무래도 아직껏 어린 아이가 있다보니까 어디를 함부로 놀러가기가 좀 그런거 같더라고요. 목하 결혼을 하고 포천글램핑 나니까 우극 해석 쓸 게 많은지 스트레스도 상당히 받고 저한테 포천글램핑 지인분이 소개시켜줬는데 괜찮다고 추천을 해줘서 포천에 불상사 보러 극간 김에 함께 갬성캠핑 즐기고 온 민트글램핑입니다. ​ 요기 근처에 카페도 있어서 덕분에 카페인 충전하며 아아도 마시고 여기서 일정금액 마감 구매를 하면 배달서비스까지 가능하다고 해요! 저희가 소식좌이긴 바깥양반 초초 자주 먹기 때문에 먹거리가 필요했거든요. 이런즉 서비스도 맘에 드는 거 같아요 !! 과시 카페에서는 친환경 허브차도 마실 수 있다고 하니 심신의 안정을 찾기에도 좋을 듯 합니다. ㅋㅋ ​ 민트글램핑 위치: 상대 포천시 이동면 금강로 5846 운영시간: 체크인 15:00 / 체크아웃 11:00 ​ 이렇게 포천글램핑들이 쫙 깔려있었고 테두리 마당에는 포천키즈글램핑을 위해 아이들이 다치지 않고 뛰어놀 호운 있도록 잔디밭이 이렇게 마련되어 있었어요. 이래서 또래 친구들을 포천글램핑에서 사귀고 언니 아가가 된통 좋아하더라고요. 그동안 온 거 같이 오길 잘한 거 같아요 ㅎㅎ ​ 요기가 천연잔디로 아이들이나 연인끼리 캐치볼이나 배드민턴, 축구 등 다양한 야외활동을 즐길 무망지복 있다고 합니다! ​ 주변은 산과 나무들로 깔려있어서 운치있는 자연경관을 한 눈으로 보면서 힐링할 수 있었어요. 아이들도 자연과 함께 잠깐 시간을 보내더라도 정서발달에도 좋고 여러모로 좋은 부분이 많지 않을까 싶어요! ​ 도심에 있는 것보다 상쾌한 공기를 맞으며 시 떼우는 게 더욱더욱 좋은 법이니깐요~ ​ ​ 아이들이 놀 목숨 있는 놀이장까지! 모래도 깔려있으니 모래놀이 하면서 아이들이 재밌게 놀며 동시에 촉감놀이까지 할 성명 있으니 좋을 듯 해요. 제가 사무직이다보니 간만에 햇빛을 방리 쐬어본 듯한 느낌? 언니 자 놀아준다고 힘 여북 썼네요 ㅋㅋ ​ ​ 자동차까지 아이가 운전하면서 재밌게 시간을 놀았는데 덕에 포천글램핑에서 언니 아들이 신나게 놀았던 거 같아요. ​ ​ 해가 저물어가는 와중에도 날씨가 좋았고, 마운틴뷰가 기가 막히더라고요. 오랜만에 멀리까지 보면서 눈의 피로도도 풀고 정신도 맑아지는 기분이 들었어요. 시야도 넓게 보니까 정신이 번뜩 맑아져서 보는 맛이 있더라고요 ㅎㅎ ​ ​ 이렇게 조명도 달려있는데 밤 되면 조명이 켜지면서 더욱더 예쁘고 분위기가 무르익어가더라구요. 꽉 캠프파이어하기 좋은 느낌? ㅎㅎ 그리고 포천글램핑에는 민트편의점이 있어서 다양한 먹거리나 편의용품이 있어서 배고플 때마다 사러 갔어요. ​ ​ 날씨가 추워서 감기 걸릴까봐 걱정됐는데 난방도 아주 곧잘 돌아가서 바닥도 뜨끈하고 뭔가 정말로 아지트에서 자는 느낌이 들었어요. 침구류도 깔끔하고 잠시 누웠는데 어째서 푹신하지 잠이 솔솔 왔어요. ​ ​ 포천글램핑에 이용하시는 분들을 위해 사용하고 나서 설거지할 핵심 있는 공간들도 마련되어 있었어요. 온수도 똑바로 나오고 덕분에 춥지 않게 설거지를 할 길운 있어서 좋았네요. ​ ​ 씻을 모멘트 필요한 수건도 올바로 구비되어 있고 무엇보다 깨끗하더라고요. 여러모로 포천글램핑 치고 관리가 매상 되어있었답니다. ​ ​ 주변 마트에서 사왔던 밀키트, 부대찌개까지 사실 원래 밀푀유나베를 먹고 싶었는데 재고가 없다고 해서 ㅠㅠ 부대찌개로

바꾸긴 했지만 그래도 포천글램핑에서 먹어서 그런지 갬성있더라구요. 국물도 끓일 적바림 깊어지고 재료도 푸짐해서 마음에 들었어요. ​ ​ 언니 아이 보느라 정신없이 먹다가를 반복하니 사진을 그만 못 찍긴 했는데 라면 후루룹 오뉴월 전에 플러스 사진 한장이 있더라고요 ㅋㅋ 작히 배고팠으면 반시 진짜 블로거의 정신을 잃고 사진 포기한 채 먹방 한도 편을 찍었던 거 같아요. ​ ​ 밤 되니까 곳곳이 비추고 있는 조명 덕에 야맹증인 저도 안심하고 다닐 수 있었어요. 아들애 깊이 마당 언니랑 나와서 같이 밤산책도 하고 대화하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었어요. 10시부터 매너타임이라 조용히 놀고 수다떨었는데 한없이 좋더라구요. 이게 곧바로 갬성이지 뭡니까 ㅎㅎ ​ ​ 어두워지니 글램핑마다 켜진 조명과 전체적으로 조명들이 환하게 비추고 있어서 보기에도 대단히 좋더라구요. ​ ​ 아침에는 마트에서 장보고 사왔던 김치전까지 먹었어요! 아침에 먹으니 재차 맛있네요 ㅎㅎ 남은 걸 형부 신 먹어봤는데 맛은 글로 없었는데 밖에서 먹을 떄는 진정 맛있더라구요. ​ 최근에 갔던 여행 중에서도 개인적으로 맘에 들었던 민트글램핑입니다. 경기도 포천시 이동면 금강로 5846 경기도 포천시 이동면 도평리 368-13 ​ ​